교회 다닌 사람에게 사과드리면서.. - 세계일보 블로그

교회에 다니는 사람에게 상처를 드렸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지난 7월 6일 제가 쓴 기사가 본의 아니게 인터넷 상에서 종교간 대립각을 세우는 장이 되어버렸습니다.


저는 순수한 마음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사용하는 돈을 이렇게 훼손해서는 안 되기 때문에 기사화한 것이거든요.


하지만 네이버(17만여명 조회, 댓글 3900여건)와 네이트(8만여명 조회, 댓글 1400여건), 야후(댓글 735건), 다음(댓글 560건), 엠파스(댓글 530건) 등에서 '일부 신앙인의 지나친 행동'에 대해 네티즌 간에 설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네티즌 간에 토론이 기사의 본질을 떠난 것이 많아 안타깝네요.


저에게 메일을 통해 '종교 전쟁 터지는 것 볼 거냐?'라고 협박하며 기사를 삭제해달라는 분 들에게도 마음에 상처를 드렸다면 사과 드립니다.


 

<기사내용>


천원짜리에 특정종교 전파 도장…한국은행 골머리

 



 

 

 

 

 

 

 

 

 

 

 

 

 

 

 

종교적 글귀가 찍힌 천원짜리 지폐(사진)가 대량으로 나돌아 한국은행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5일 한국은행 충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천원짜리 지폐 양면 여백에 '주 예수 믿으면 천국, 불신자는 지옥'과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라는 글귀가 찍힌 돈이 대량으로 유통되고 있다.

 

이 글귀는 일부 특정 종교의 신자가 고무 도장을 파서 스탬프 잉크를 이용해 찍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 같은 훼손지폐가 2003년 처음 나돈 이래 최근 유통량이 부쩍 늘면서 전국적으로 수십만 장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돈을 본 청주시 상당구 탑동에 사는 이호(63)씨는 '모든 국민이 사용하는 돈에 자신들의 주장을 글귀로 적어 표현한 것은 아무래도 지나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발권기관인 한국은행은 이를 방지할 뾰족한 방안이 없는 실정이다.


다만 올해 초 10원짜리 주화를 녹여 만든 팔찌, 목걸이 등 액세서리가 비싼 값에 유통되자 정부가 '주화 훼손 관련 처벌 법규'를 만들어 국회에 상정한 상태다.

 

미국과 캐나다, 중국, 일본 등 외국에선 화폐 훼손 처벌 법규가 만들어져 벌금과 실형 등이 시행되고 있다.


한국은행 충북지역본부 관계자는 '고객들이 가져온 돈을 기계로 정사(가지런히 정리하고 살피는 것)하다 보면 고의로 훼손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폐가 매일 수십 장씩 발견되지만 이를 제재할 마땅한 법적 수단이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청주=김을지 기자ejkim@segye.com


  제천시 청풍면 청풍호반에 설치된 수상공연장. 옆에는 162미터 수경분수.
 
충북 제천에서 국내 최초로 700석 규모의 수상 공연장이 등장합니다.

 

제천시가 11월11일 청풍면 청풍호반에 바지선을 이용해 만든 다목적 수상공연장을 개장한다고 하네요.

 

수경분수 및 청풍호반과 어우러지는 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지난해 11월 착공한 이 수상공연장은 길이 44m, 폭 30m 규모로 진입 부교 91m와 700석 규모의 객석을 갖춘다고 하네요.

                공연장 무대가 소라와 고동의 형상을 하고 있는 모습.


 

43억원이 투입된 수상공연장은 커다란 소라와 고동 형상의 무대를 만들었다.

 

제천시는 이 공연장을 내년 봄 수준 높은 음악가 초청공연을 개최, 국내 유명 공연장으로 자리매김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또 이곳에 수상비행장, 수상결혼식장, 수경분수체험장으로도 운영할 방침이다.

 

이 수상 공연장은 호숫가에 지은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와 달리 바지선을 이용해 만들었기 때문에 물의 흐름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수상공연장 옆에는 162m까지 물을 뿜어 올리는 수경분수가 있어 관광객에게 불 거리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수상공연장 주변에는 TV왕건 촬영장과 번지점프장, 청풍문화재 단지가 있어 볼거리가 많이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이곳을 지나면서 기억에 남는 시간 되길.....

 


                      초대형 가마솥에서 삶은 옥수수가 들어있는 자루를 들어올리고 있네요.
 
충북 괴산군에서 세계 최대의 초대형 가마솥을 제작, 옥수수 1만여개를 쪄내는데 성공했네요.
.
제5회 괴산청결고추축제가 열리고 있는 괴산읍 동부리 고추유통센터 광장에 설치된 괴산군민 가마솥에서 28일과 29일 이틀간 각각 5000여개씩 총 1만여개의 옥수수를 쪄 관광객들에게 제공했습니다.
 
군은 1회에 1만개씩 옥수수를 삶았다고 하지만 농민단체를 통해 알아보니 5000개씩 공급했다고 하내요.
 
삶을 옥수수를 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던거 같아요.
 
군은 이 가마솥으로 옥수수를 삶기 위해 12개 화덕에 석탄을 가공해 만든 코크스에 1시간 동안 불을 붙였습니다.
                     
이후 20t 정도의 수돗물을 넣고 2시간 동안 끓인 뒤 옥수수 100~200개씩 담은 광목자루 50개를 넣어 1시간30분만에 쪄냈습니다.
 

                    지난 7월 27일 청안면 주물공장에서 괴산읍 동부리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네요.

이 가마솥은 지난 27일 청안면 주물공장에서 15t 지게차 2대와 트레일러 2대를 준비해 가마솥과 뚜껑을 24㎞ 떨어진 화덕으로 옮겼습니다.
 
가마 이동은 이날 오전 8시30분 시작돼 오후 4시에 끝났습니다.
 
군은 이 가마 제작을 위해 5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주물을 붓는 데 어려움이 커 두 차례에 걸친 시행착오 끝에 간신히 제작에 성공했다고 하네요.  
 

                     괴산읍 동부리의 화덕에 걸려있는 가마솥을 관광객들이 구경하고 있네요
  
앞으로 군의 대표적인 볼거리로 정착될 전망입니다.

이 솥은 둘레 15m, 높이 2m, 무게 최소 30t이며 가마 뚜껑에는 네 마리의 용과 괴산군 로고, 임꺽정이 청결고추를 메고 있는 문양이 새겨져 있습니다.
 
산술적으로 4만명분의 밥을 지을 수 있으나 밥을 하기에는 앞으로 연구가 더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에서는 이 가마솥에 밥을 지을 수 있을까에 대해 '가능'과 '불가능'으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곳을 지나다 가볼곳이 특별히 떠오르지 않으면 가마솥을 구경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