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나 돈을 갖고 싶어하는 요즘과는 달리 돈을 싫어했던 시절이 있었어요.  조선 중엽에는 돈을 만들어도 사용하는 사람이 없었대요. 나라에서 만든 동전을 돈으로 여기지 않았던 까닭에서죠.

 조정에서 참다못해 암행어사와 같은 관리를 지방에 내려보냈어요.  효종 5년(1654년), 상평청(물가조절을 맡은 기관)은 ‘행전별장’이란 관리를 파견했어요. 그의 임무는 백성들에게 돈의 사용을 장려하는 일이었습니다. 백성들에게 무조건 엽전 반 냥(5전)을 갖고 다니게 한 뒤 이를 어기면 법에 따라 엄히 처벌했어요. 행전별장은 백성들을 불러 모아놓고 그 중에 엽전을 차지 않은 사람을 찾아내 채찍으로 마구 때렸어요. 그래서 돈 없고 힘 없는 백성들은 멀리서 별장이 나타나기만 하면 36계 줄행랑을 쳤답니다. 
 
 조선 초기엔 이런 일도 있었어요. 세종의 아버지인 태종은 우리나라 최초의 종이돈인 ‘저화’를 만들었습니다. 왕은 자기가 만든 저화를 널리 보급하려 애썼어요. 그래서 관리들이 저화 대신에 다른 것으로 대금을 지불하면 관직을 삭탈하고, 백성들에겐 재산을 몰수했답니다.  그 당시 옷감 재료인 ‘포’가 화폐 대신에 많이 사용되었어요.  포를 화폐로 쓰다 들킨 백성은 서울 종로의 길거리에 사흘간 서서 행인들의 조롱을 받아야 했어요. 또 곤장 백대를 맞고 벌금으로 저화 30장까지 내야 했어요. 나라에서 돈의 유통을 위해 할 수 있는 수단을 모두 동원한 셈이지요.

 그런데도 백성들은 여전히 저화를 싫어했답니다.  돈보다 쌀이나 포로 값을 치르려고 했어요. 저화가 돈으로서 일정한 값어치를 지니지 못했기 때문이에요. 신뢰를 얻지 못한 돈은 백성들에게 한낱 쇳덩이나 종이 조각에 불과했던 거지요.

트랙백 주소 : http://blog.segye.com/tb.php?blogid=bykoog&id=2508
www.mybkexperience.com | 2019/08/09 17:59 | DEL | REPLY

mybkexperience.com is the site created by Burger King which is one of the noticeable cheap food chains that have some expertise in giving delectable burger.
Men Aviator Bomber Shearling J | 2018/07/24 15:47 | DEL | REPLY

I am superior to see your post, this blog help to bring back old some very important stuff which I have been searching for long time.
손원식 | 2004/11/29 16:17 | DEL | REPLY

알찬 내용이 많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