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사회는 과연 어떨지 궁금해 하는 이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기자는 흔히 글로 먹고사는 직업이라고 하지요. 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술(음주)도 빼놓을 수 없는 기자사회의 특징이기도 합니다.
 술(Liguor)의 사전적 의미는 ‘알코올이 함유되어 있어 마시면 취하게 되는 음료의 총칭‘입니다. 취하게 만드는 요소는 술 속의 에틸알코올이며, 성분으로는 알코올 함량의 최저한도로써 다른 음료와 구별합니다. 나라마다 그 양은 0.5∼1 %로 다르지만, 우리나라는 주세법상 알코올 성분 1도 이상의 음료를 말하기도 하구요. 술예찬론자는 술을 ‘인간이 만든 최고의 발명품’이라고 극찬하기도 합니다.
 물론 요즘 같은 시대에 먹기 싫은 술을 강요하는 일은 대부분 사라진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기자생활을 하다보면 내 자신도 모르게 늘어가는 술 실력(?)에 스스로 놀랄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이제는 사라질만도 한 폭탄주 문화가 버젓이 살아있는 곳이 기자사회기도 하구요.
 제가 아는 모 신문사 국장께서는 그러시더군요. 기자들이 폭탄주를 마시는 이유가 2가지라고..
 하나는 가뜩이나 가정생활에도 충실하지 못한 기자로서는 짧은 시간내에 많은 술을 마시면서도 술자리가 빨리 끝난다는 장점이 있다는 것.
 두번째는 어디가도 환대받지 못하는 기자들인지라 스스로 마시고 서로에게 박수쳐 주는 일도 그런대로 괜찮은 일이라고요.
 그렇다면 술을 마시는 이유는 뭘까요. 술꾼들에게 “왜 술을 먹느냐”고 물으면 대부분의 대답은 “글쎄...” 또는 “그냥..”입니다. 기자사회도 마찬가지여서 특별한 계기보다는 만남 그 자체에 커다란 의미를 부여합니다.
 각설하게 술얘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은 다름아닌 5살짜리 딸아이 때문입니다.
 맞벌이인데다 매일 11시는 돼야 집에 돌아가는 우리 부부는 딸 지현이를 부모님댁에 맡겨놓고 있지요.
 때는 지난 10월 23일이었지요. 일주일만에 아이를 만난다는 기쁨도 잠시, 아빠를 처음 본 딸아이는 대뜸 저에게 달려오더니만 “너가 아빤거야? 그런거야? 사실이야?” 진짜야? 그러다군요.  알고봤더니 요즘 TV 코미디 프로에 나오는 유행어더군요.
 정말 어처구니가 없기도 했지만 아빠 역할을 제대로 하지못한 제 스스로가 미안해지면서 딸아이 얼굴 볼 면목이 없어지더군요. 이 모든 것이 술에서 비롯된 것도 부인하기 힘든 사실이고요.
 기자라는 업무성격상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 주된 일이다 보니 자연스레 술자리가 많아지고 퇴근시간마저 불규칙한 것도 한 원인이겠지요. 비단 술문제는 기자라는 직업에 한정된 것은 아닐 겁니다.
 한국인의 술사랑은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없다고 할 정도니까요. 작은 영토와 적은 인구에도 불구, 세계 2위의 위스키 소비국가의 위치를 확고히 지키고 있으며, 극심한 경기불황에도 술소비는 비싼 위스키에서 서민들이 즐기는 소주로 옮겨갈뿐 흔들림 없는 것이 바로 우리의 모습이지요.
 제대로 아빠역할도 못하고 있는 제가 여러분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입장은 아니지만, 그렇더라도 여러분! 이제는 ‘술권하는 사회’도 좋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아빠’가 돼보는 것이 어떨런지요.
 아이러니하게도 이글을 쓰는 순간에도 첫 잔의 술이 목젖을 타고 내려갈 때의 짜릿한 감촉이 그리워지는 것은 왜일까요?
트랙백 주소 : http://blog.segye.com/tb.php?blogid=kidong&id=11343
Dafhina | 2013/10/24 18:44 | DEL | REPLY

각설하게 술얘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은 다름아닌 5살짜리 딸아이 때문입니다.
나기천 | 2005/04/07 12:54 | DEL | REPLY

술 언제 사주실건가요?
보고 | 2004/11/30 11:41 | DEL | REPLY

이해되네요
나기천 | 2004/11/26 14:09 | DEL | REPLY

캡, 오늘 금요일입니다. 너무 세게 하시지 마시길.. 전 독감으로 죽겠습니다. 잔 돌릴때 조심해야 할 듯...
최현태 | 2004/11/22 11:19 | DEL | REPLY

캡!..고생이 많다..일간 저녁이자 하자..날잡아 통보해다오..
남상훈 | 2004/11/18 16:42 | DEL | REPLY

화이팅~~!! | 2004/11/11 10:01 | DEL | REPLY

오늘의 블로거 선정 기념 방문입니다요~~!! 앞으로도 아자아자~~!!!
김보은 | 2004/11/07 10:59 | DEL | REPLY

캡. 건강을 생각하세요*^^*
한용걸 | 2004/11/02 15:23 | DEL | REPLY

ㅋㅋㅋㅋㅋ
이강은 | 2004/11/02 13:26 | DEL | REPLY

그리 마른 몸에 어쩜 그리도 술을 잘 드신다요~
이천종 | 2004/11/02 12:41 | DEL | REPLY

돌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다섯살인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