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1. 내향의 나르시스와 외향의 우울 사이 - 세계일보 블로그

1. 내향의 나르시스와 외향의 우울 사이

 

2012년 12월26일 오후 일본 도쿄도 나가타초 일본 국회. 총리 선출을 위한 특별국회에서 安倍晋三(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가 제96대 일본 총리로 선출됐다. 그는 전후 총리를 한 뒤 물러났다가 다시 총리가 된 두 번째 인물이 됐다. 아베는 이날 개각을 단행한 뒤 취임 기자회견을 가졌다.

 

“국익을 지키는 외교, 주장하는 외교를 되찾지 않으면 안됩니다. 중일 관계, 한일 관계, 그리고 일본의 외교안보의 기반인 미일 관계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 인도 , ASEAN국가 등 세계지도를 내려다보는 시점에서 전략을 생각하는 게 필요합니다. 종합력으로 외교를 전략적으로 전개하겠습니다. 무엇보다 미일동맹의 신뢰관계를 재구축하지 않으면 안됩니다…일본 외교의 기축인 미일동맹의 인연을 다시 강화해 나가는 것이 일본 외교안보 재건의 첫걸음임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총리로서 국민의 생명과 영토, 아름다운 바다를 지켜간다는 결의를 보여 가고 싶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센카쿠제도 앞바다에서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제군이 일본의 바다와 하늘을 지키고 있습니다. 일본의 안전보장은 단순한 하나의 것이 아니며 지금 거기에 위기도 있습니다. 새롭게 국가안보 강화를 책임진 각료를 세웠습니다. 사령탑이 되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설치 등을 내각에 올리고 외교안보체제 강화에 노력하겠습니다.”(安倍晋三, 2012.12.26)

 

그의 총리 선출은 이미 예고돼 왔다. 그가 이끄는 자민당이 10일전인 12월16일 중의원 선거에서 선거 공고 전 118석에 불과하던 의석을 무려 294석으로 크게 늘리며 230석에서 57석으로 몰락한 민주당에 압승을 거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본 내 야당과 진보적인 지식인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등 주변 동아시아 나라도 그의 재등장을 우려했다. 대체로 일본 내 우경화와 군국주의가 급진전되고 동아시아 전반에 긴장감이 커질 것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 Jean-Pierre Lehmann 명예교수는 “일본은 나르시스(자기도취)적이고 내향적으로 변하고 있는데, 아베 총재가 이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방현덕, 2012.12.7)고 우려했다.

특히 총선 기간과 총리 취임 직후 집단적 자위권 행사와 헌법 개정을 통한 국방군 창설, 위안부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담화’ 등을 비롯한 과거사 관련 담화의 전면 수정하겠다는 그의 주장은 적지 않은 우려를 낳았다. 아베 총리가 2013년 초 기존 과거사 관련 담화를 사실상 무력화하는 새 ‘아베 담화’를 내겠다고 하자 미국 <뉴욕타임스>조차도 2013년 1월3일 ‘역사를 부정하려는 일본의 또 다른 시도’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범죄를 부정하고 사과를 희석하려는 시도가 일본의 짐승 같은 전시 지배로 고통을 겪은 한국, 중국, 필리핀 등의 분노를 촉발할 것”이며 “특히 아베의 수치스러운 충동은 북한 핵 문제 등 지역 이슈에서 중요한 협력관계를 위태롭게 할 것”(박현진, 2013.1.5)이라고 우려했다.

우익 색깔이 짙은 아베의 재등장은 ‘잃어버린 20년’ ‘일본화’ 등의 말처럼 일본 경제가 침체하고 국제사회에서 영향력도 퇴조한 일본의 위기감을 배경으로 한다는 분석이다. 고미 요지 <도쿄신문> 편집위원은 최근 칼럼에서 “아베가 자민당 총재로 뽑힌 것은 일본인 마음속에서 ‘강한 일본’에 대한 동경이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2012.12.1)이라고 지적했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일본의 모습은 버블붕괴 직후인 1990년대와는 또 다른 모습이라는 분석이다. ‘고노 요헤이 담화’를 주도한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조차 2012년 12월12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동서냉전이 끝나 좌파 주장의 근거가 약해지면서 보수가 좌파를 개의치 않고 자유롭게 발언하는 경향이 강해졌다”며 “(일본 정치의) 우경화 경향이 역력하다”(박형준, 2012.12.13)고 진단했다.

1990년대의 일본과 관련해 노벨상 문학상 수상자인 大江健三郞(오에 겐자부로)는 1994년 12월7일 스톡홀름에서 가진 노벨상 수상 연설에서 일본의 신비성을 강조한 川端康成(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아름다운 일본’론을 비판하며 ‘애매모호한 일본’이라고 지적했다. 헌법 제9조로 상징되는 不戰(부전)을 맹세했으면서도 헌법 개정과 영구평화 원칙제거 움직임이 꿈틀거리는 일본의 이중적인 1990년대를 비판한 것이다(한겨레, 1994.12.9).

하지만 2000년대 중반 이후의 일본은 1990년대의 ‘애매모호한 일본’에서 전후 체제가 완전히 탈각된 ‘아름다운 나라’로 포장된 ‘강한 일본’으로 가는 도정에 서 있다. 그 중심에 바로 아베 신조가 있는 것이다.

물론 아베가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자신의 이념과 신념을 곧바로 국정으로 연결시켜 추진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전문가는 전망한다. 자신의 사상과 이념의 실현보다 정권의 성공을 우선할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和田春樹(와다 하루키)는 다음과 같이 명언했다.

 

“아베의 심중에는 이번에야말로 자신의 신념에 따른 정치를 하고 싶다는 욕망과, 부활한 자민당 정권의 중심인물로서 실패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다투고 있다. 당분간은 후자를 중요하게 여길 것이다.”(한창만, 2013.1.1)

 

그럼에도 우리는 아베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왜냐하면 그것은 현재 일본의 향방은 누가 뭐라고 해도 그가 쥐고 있기 때문이다. ‘키 175cm에 몸무게 70kg. 혈액형 B형. 좋아하는 음식은 하이라이스와 불고기, 라면, 아이스크림, 수박’ 등과 같은 그의 프로필을 넘어 아베의 진면목을 찾아가야 하는 이유다.

 

 

<참고문헌>

安倍晋三(2012.12.26). 安倍内閣総理大臣 就任記者会見. [首相官邸] 홈페이지.

http://www.kantei.go.jp/jp/96_abe/statement/2012/1226kaiken.html

고미 요지(2012.12.1). <월드리포트> 아베 신조 총재의 비밀약(藥).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view?ra=Sent1801m_View&corp=fnnews&arcid=201212010100003270016058&cDateYear=2012&cDateMonth=11&cDateDay=30

박현진(2013.1.5). NYT “아베 과거사 부정은 중대 실수”. [동아일보]. 6면.

박형준(2012.12.13). 고노 “日 우경화, 벼랑 끝으로 가고 있다”. [동아일보]. 19면.

방현덕(2012.12.7). 레만 교수 "韓, 동북아서 리더십 발휘해야". [연합뉴스]. 09:24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12/07/0200000000AKR20121207045800002.HTML?did=1179m

--(1994.12.9). 오에 노벨문학상 수상연설 요지. [한겨레]. 6면.

한창만(2013.1.1).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제언> <1>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북한-미국·일본 정상화가 최우선… 6자 협의체, 민간차원 구성도 대안".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212/h2012123121011622450.htm

‘대한해협이 만든 슬픈 신화’ 土肥隆一(도이 류이치)

 

 

1. 그 혼란스런 부상

 

“…독도(일본 이름은 다케시마)에 대해 중의원 정치윤리심사회장으로 菅直人(간 나오토) 총리가 주재하는 정책그룹의 고문인 土肥隆一(도이 류이치) 중의원 의원이 한일기독교의원연맹의 일본 측 회장으로, 일본 정부에 독도 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요구하는 연맹의 한일공동선언에 이름을 올리고 한국 국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한 것이 9일 확인됐다.”(『産經新聞』, 2011.3.9)

 

2011년 3‧11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하기 이틀 전인 3월9일 오후. 일본의 보수지 『産經新聞』은 석간 1면에 이 같은 리드의 기사를 내보냈다. 리드 다음의 아래 문장은 그를 결정적으로 위기로 내몰았다.

 

“도이씨는 산케이신문 취재에 “개인적으로는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일률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産經新聞』, 2011.3.9)

 

『産經新聞』은 다음날에도 “도이 의원이 독도 포기 선언에 서명했다”며 “이는 주권의식을 상실한 것”이라고 비난하는 내용을 1면 톱기사로 내보냈다. 계열사인 후지TV도 이를 크게 보도했고 다른 언론도 다음날 일제히 보도에 나섰다.

언론 보도 10여일 전이던 2월27일 오후 3시. 한국 용인시 새에덴교회에서 열린 ‘己未年(기미년) 삼일만세운동 제92주년 기념예배’ 가운데 그의 서명이 들어간 채 발표된 한일기독교의원연맹 명의의 공동성명서 ‘한일 기독의원 제92주년 3·1절 공동선언문-화해와 평화를 이루는 한일 양국의 미래를 열어가자’가 문제가 된 것이다. 성명서 안에는 “일본 정부는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후세에게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고 평화를 해치고자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독도와 관련한 ‘문제 표현’이 들어 있었다. 당시 발표된 선언문의 주요 내용이다.

 

“우리는 제92주년 3.1절을 맞이하며, 한국과 일본 양국이 화해와 평화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열어가고, 더 나아가 동아시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해야한다는데 뜻을 모으고 한마음으로 다음과 같이 선언하고자 한다.

첫째, 일본은 부끄러운 과거에 대하여 말뿐이 아닌 ‘책임 있는 행동’을 통해 과거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배상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한일 양국이 진정한 우애를 나누는 선린관계를 이루고, 용서와 화해의 역사를 열기 위해서는 진실한 사죄와 배상이 그 시작점임을 겸허히 인정해야한다. 지금도 일본군 위안부, 사할린 강제징용 피해자 등 역사의 피해자들이 상처를 그대로 껴안은 채 유명을 달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더 이상 과거에 대한 용기 있는 직시를 회피하지 말고, 진실한 자세로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진상규명 그리고 합당한 배상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둘째, 일본은 평화헌법 개정과 군사대국화를 통한 군국주의 부활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계속되는 평화헌법 개정 시도 및 군비확장과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의 개입가능성을 열어두는 총리의 발언 등은 아직까지 일본의 침략을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는 한국과 동아시아 국가들의 불안감과 경계심을 부추기고 있다. 일본은 과거의 잘못으로 인해 이웃 국가들이 가지고 있는 우려와 불안을 불식시켜야 하는 책임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계속되는 평화헌법 개정시도에 대한 중단과 군사대국화의 욕심을 버리는 것으로 실천되어야 할 것이다.

셋째, 일본 정부는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후세에게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고 평화를 해치고자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과거 일본의 침략을 미화하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역사교과서가 계속하여 발간되고 이를 채택하는 학교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를 교육하는 것을 막지는 않고, 오히려 방관하고 장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고, 교육하는 것은 잘못된 역사의 반복을 방지하고, 과거로부터 교훈을 얻어 평화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일본은 왜곡된 역사교과서의 발간을 금지하고, 역사의 진실과 피해국가와의 공감대에 기반을 둔 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힘써야 할 것이다.”(이대웅, 2011.3.2)

 

보도 내용이 알려지자 정치권을 발칵 뒤집어졌다. 자민당 등 야당은 10일 참의원 대정부 질문에서 집권 민주당의 현직 국회의원이 내각 방침을 무시하고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작성한 문서에 서명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매국 행위'라며 거세게 몰아붙였다.

민주당 정부는 이에 간 나오토 총리가 “극히 유감이다”고 밝히고 정부 대변인인 에다노 유키오 관방장관도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는 다르다”고 진화에 나섰다. 정부의 공식 견해는 도이 류이치 의원의 견해와 다르다는 것이다(김현기, 2011.3.11).

결국 그는 1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과 같이 사과하고 중의원 정치윤리심사회장직과 민주당 상임간사회 의장직을 모두 사임했다.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인식에는 변함이 없지만, 양국의 (다른) 주장이 있으며 한국 측의 주장에도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는 의미였다. (문서 서명이) 이렇게 까지 큰 문제가 될 줄 몰랐다. 문맥을 충분히 살펴보지 못해서 생긴 결과였다. 정치가로서 대단히 부주의했다. (일본) 국민과 관계자들에게 사과한다.”(김종현, 2012.3.11: 김현기, 2011.3.11)

 

그는 국회직과 당직을 사퇴한 데 이어 결국 3월15일 소속 정당인 민주당도 탈당해야 했다. 당에 부담을 주기 싫어 무소속이 됐다.

 

“야당뿐 아니라 동료들 사이에서도 의원직을 사임하라는 요구가 많았다. 지역구 현의원들도 지방선거가 어려워졌다며, 그만둬달라는 말이 많았다. 국회직·당직 사퇴만으로 사태가 수습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당이 나를 징계할 근거도 없었다. 그래서 당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나 스스로 떠나기로 했다.”(정남구, 2011.4.4)

 

土肥隆一(도이 류이치). 당시 7선의 중의원 의원. 일본에서는 ‘매국 행위’ ‘매국노’라는 비판이 그에게 쏟아졌지만, 독도문제를 놓고 대척점에 서 있는 한국에서는 일본의 이 같은 소동이 알려지면서 오히려 우호적인 인사로 묘사됐다. 심지어 일부 언론에서는 ‘일본의 양심’으로까지 치켜세워졌다.

 

“일제 강점기 서울에서 태어난 도이 의원은 일본의 어느 정치인보다도 한일 화해와 우호 관계를 위해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기독교 인구가 적은 일본에서 보기 드물게 목사 출신으로 7선을 한 중진 정치인으로서 한일 기독교 의원 외교에 기둥 같은 역할을 해왔다. 이런 양식 있는 정치인이 자신의 소신 때문에 우익 세력으로부터 핍박을 받는 일본의 현실이 안쓰럽다.”(『국민일보』, 2011.3.12)

 

하나의 사실을 놓고 대한해협 사이에서 전혀 다른 반응이 분출했으며, 경계선 위에 서 있던 그가 일그러진 한일 현대사에서 ‘매국노’와 ‘일본의 양심’으로 혼란스럽게 전면 부상하기 시작한 것이다. 도이 류이치, 그의 진심은 과연 무엇인가.

 

 

<참고문헌>

 

김종현(2012.3.11). 日 도이 의원 "굴하지 않고 한일 화해 노력". 『연합뉴스』, 2011/03/11 09:13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03/11/0200000000AKR20110311050200073.HTML

김현기(2011.3.11). 일본 7선 의원 ‘독도소신’ 우익 협박에 무릎. 『중앙일보』.

http://money.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5174664&ctg=1300

이대웅(2011.3.2). “화해와 평화로 한·일 양국의 미래를 열자”. 『크리스천투데이』, 20:50 입력.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44898

정남구(2011.4.4). 일 영유권 주장 중단 서명뒤 곤욕치른 도이 류이치의원 “영토문제는 시간두고 대화할 수 밖에 독도사건 겪으며 일본 더 잘 알게 돼”. 『한겨레』, 5면.

――(2011.3.9). 民主・土肥氏「竹島領有権、日本は主張中止を」韓国議員と共同宣言. 『産經新聞』, 석간, 1면.

http://sankei.jp.msn.com/politics/news/110309/plc11030914140020-n1.htm)

――(2011.3.12). ‘독도는 한국땅’ 소신 편 日 의원의 수난. 『국민일보』, 19면. 사설.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4732162&cp=kd

 

안녕하세요, 신문기자이자 작가를 꿈꾸는 김용출입니다. 현재 世界日報 국제부의 東京特派員으로 근무하고 있고요.

 

오래 전부터 Blog를 알고 있었고 가끔 하는둥 마는둥 하면서 많은 歲月을 보냈는데, 이번에 새해를 맞아 다시 始作해보려고 합니다.

 

Blog 이름 [人物 TIMES]는 서로에게 각박한 요즘 세상 사람들의 眞心을 이해해보자는 생각에서 지은 것입니다. 물론 세상 사람들의 眞心을 모두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그럼에도 단 한명이라도 그들의 眞心을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에서입니다.

 

벌써부터 제대로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특히 特派員 生活이 너무 바쁘기 때문이기도 하고요.

그래도 새해이니 또다시 始作해보자고 Blogosphere로 들어왔습니다. 많은 參與와 격려 해주실 것으로 믿고 Go Go~.

 

2012년 12월31일 東京에서 김용출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