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의 세이프티 - 세계일보 블로그

 

 포드자동차는 2008 드라이브 (Drive One)’ 캠페인을 통해 G.Q.S.S.라는 컨셉트를 발표했다. G.Q.S.S. 환경친화적이고 연비 효율성을 뜻하는 G(Green), 품질력 향상을 뜻하는 Q(Quality), 운전자의 안전을 고려한 S(Safety), 첨단 편의 장비를 탑재해 운전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S(Smart) 의미한다.

 

 포드자동차는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하고, 신뢰할 있는 차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차량 개발에 있어 이러한 4가지의 컨셉트를 담은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링컨뿐만 아니라 포드 다수의 차가 top safety pick”에 선정되었을 정도로 안전성면에서 포드자동차는 최고를 자랑한다. 포드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까다로운 평가 기준을 만족시켜 가장 높은 평점인 5 획득 차량을 가장 많이 배출하였다. 또한 현재까지 링컨MKS, 링컨MKZ, 링컨MKX, 포드 토러스, 이스케이프 16대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Top safety Picks’ 선정 있다.

 

안전은 고객의 가장 중요한 고려대상으로, 2010 포드자동차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브레이크 서포트 시스템이 탑재된 충돌 경고 기능(Collision Warning with Brake Support System) 통해 포드자동차의 안전성을 배가시킬 것이다.

 

향상된 레이더 기반의 드라이브 지원과 충돌 방지 기술은 현재 차세대 포드 익스플로러, 포드 엣지 그리고 링컨MKX에 탑재되어 있으며, 이러한 기술들은 이미 포드 토러스와 링컨MKS, 그리고 MKT에서 옵션 사양으로 이용 가능하다.

 

포드는 운전자의 안전성을 더 높이고, 차 사고를 줄이고 차 사고시 부상을 최소화 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은 약 180미터 앞까지 차의 운행상황을 모니터링 하는 레이더 기술을 사용해 운전자가 차의 운전 속도를 정할 수 있다. 또한 차 사이의 안전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속도를 자동적으로 조절한다.

 

브레이크 서포트 시스템이 탑재된 충돌 경고 기능(Collision Warning with Brake Support System)은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앞에서 오는 차를 발견해 시각적으로 ‘헤드업’ 경고 사인을 자동차 앞 유리 밑단에 표시한다. 또한 전방에 천천히 움직이는 차를 발견하면 소리로 경고한다. 브레이크는 미리 작동할 준비가 되고, 운전자가 더 빨리 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자 브레이크 어시스트와도 연계 된다.

 

럭셔리 수입 세단에서 옵션으로 장착되는 기능이 2010년 뉴 토러스는 기본으로 장착되어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편의 기능을 갖추었다.

 

동급 유일의 RSC(Roll Stability Control) 내장 어드밴스트랙(AdvanceTrac) 전자식 주행 안정성 제어 시스템으로 2개의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내장되어 있다. 하나의 센서는 차량의 좌우 움직임을 초당 100회씩 측정하는 센서이다. 안티록 브레이크 시스템(ABS), 트랙션 컨트롤 편주 컨트롤과 함께 RSC 내장 어드밴스트랙은 다양한 정보를 분석해 4개의 타이어 모두가 확고하게 역학을 있도록 엔진의 출력과 개별 브레이크의 제동력을 조절해 준다.

 

부모나 회사차 관리자들이 제한된 운전모드를 설정할 있는 마이키(MyKey) 제어키는 2009 AAA(American Automobile Association)에서 New auto technology 부분 Top 10 Pick으로 선정 되었던 기능이다.  안전벨트 미착용시 오디오 음소거 기능이 작동되거나, 최고 제한속도를 시속 80마일로 설정해 시속 45, 55, 65마일 때마다 과속 경고음이 나도록 하는 기능이 있으며, 밖에도 연료 부족 조기 경고 등이 갖춰져 있어 자녀들의 안전 운전에 도움을 준다.

 

SOS 사고 알림 시스템과 동급 유일의 전자식 주행 안정성 제어 시스템은 운전자와 탑승객이 보다 안전하게 차량을 이용할 있도록 도와 준다. SOS 사고 알림 시스템은 사고가 일어났을 차량을 찾을 있도록 설계되었다. 에어백이나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되는 사고 발생시, 운전자와 탑승객이 보다 쉽게 발견될 있도록 경적과 비상등이 자동적으로 작동된다.

 

한편 포드자동차는 좌석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부풀어오르는 안전벨트를 개발했다. 포드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부풀어 오르는 안전벨트는 좌석 승객, 특히 머리나 가슴 그리고 손상을 받기 쉬운 어린이나 노약자의 안전을 추가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디자인되었다.

 

포드의 부풀어 오르는 뒷좌석 안전 벨트는 내년에 출시될 차세대 포드 익스플로러에 적용될 것이다. 포드는 궁극적으로 전세계에 걸쳐서 차량에 부풀어 오르는 안전 벨트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포드의 부풀어오르는 뒷좌석 안전 벨트는 기존 안전 벨트보다 몸을 덮는 면적이 5배나 넓어 충격을 분산시켜 준다. 이것은 가슴 부분의 압력을 줄여주고, 좌석 승객의 머리와 움직임을 도와준다.

 

이번 연구 참가자들의 90% 이상이 포드의 부풀어오르는 안전 벨트가 기존 벨트보다 더욱 편안하고, 낮은 뒷좌석 안전 벨트 사용 빈도를 높여줄 것으로 지적했다. 

 

포드그룹의 지속가능성, 환경과 안전 엔지니어링 부문 담당 포드 그룹 부사장 시스케는 포드의 부풀어 오르는 뒷좌석 안전벨트 기술은 모든 연령층 특히 충돌에 영향을 받기 쉬운 어린 아이들 좌석 승객의 안전을 강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것은 자동차 업체보다 높은 안전 평가 등급 획득을 포함하여 포드의 안전 기술분야 리더십을 토대로 , 가족 안전을 위한 기술의 하나의 독특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재규어 랜드로버] 첨단 안전기술

 

u       2010년형 재규어 XKR

1)       보행자 안전 보닛(Pedestrian Deployable Bonnet System, PDBS)

2010년형 XKR에는 보행자 안전 보닛(Pedestrian Deployable Bonnet System, PDBS)이라 불리는 재규어의 보행자 중심 안전장치가 장착되어 있다. 스포츠카의 외관 디자인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프론트 범퍼에 적용된 최첨단 센서 시스템으로 다른 사물이 아닌 보행자와의 충돌을 구분, 보행자와의 충돌 보닛을 0.03 이내에 17cm 들어올려 쿠션 효과를 발생시킴으로써 보행자의 머리 부상을 최소화할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충격을 흡수하는 범퍼 시스템의 적용으로 보행자의 다리 부상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2)       적응형 승객안전보조장치(Advanced Restraint Technology System, A.R.T.S)

2010년형 XKR 재규어만의 적응형 승객안전보조장치(Advanced Restraint Technology System, A.R.T.S) 충돌의 방향과 정도, 운전자 탑승 여부, 운전자의 자세 그리고 안전벨트의 사용여부를 감지하여 전면 충돌 개개인의 탑승객에게 가장 적절한 에어백 팽창력을 결정하는 안전장치를 탑재하고 있다.

 

u       재규어 XJ

1)       보행자 접촉 감지 시스템(Pedestrian Contact Sensing™ System)

XJ 이미 XK XF 통해 입증된 안전장치가 보행자 접촉 감지 시스템(Pedestrian Contact Sensing System)이란 이름으로 장착되어있다. 재규어가 보행자 안전을 위해 개발한 자동 개폐식 보닛은 보행자와의 충돌 보닛을 들어올려 쿠션 효과를 발생시킴과 동시에 보닛 안의 딱딱한 엔진에 보행자의 머리가 닿는 것을 방지해 충돌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시킨다.

 

2)       능동형 안전벨트 시스템(Active Seat Belt System)

XJ 내부에는 능동형 안전벨트 시스템(Active Seat Belt System) 장착되어있어 급제동이나 급격한 코너링이 감지될 경우 안전벨트의 장력을 조절해 준다. 기술은 운전 조작 강도에 비례하여 안전벨트 장력을 조절함으로써 기존의 프리텐셔너(Pre-tensioners) 기술을 완벽히 보완하며, 이에 따라 진일보된 안전감을 제공한다. 또한 차량이 보다 안정적인 운전 환경으로 돌아오면, 안전벨트의 장력이 자동으로 완화된다.

 

 

u       2010년형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

1)       서라운드 카메라 시스템(Surround Camera System)

서라운드 카메라 시스템은 용이한 주차, 견인, 오프로드 주행 시의 운전 조작을 도와준다. 거의 360도에 가까운 각도의 시야를 터치스크린 화면에 전달하는 5대의 디지털 카메라를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들은 차의 시동이 걸리면 즉각 작동되며, 최대 17.7km/h 속도로 주행 중에도 사용될 있으며 - 기능도 제공한다.

 

2)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터레인 리스폰스 시스템, Terrain Response System)

랜드로버의 특허 기술인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Terrain Response System) 갑자기 급변하는 악천후 속에서도 운전자가 안전한 주행을 있도록 차량을 완벽하게 제어해주는 첨단 주행 장치이다. 시스템은 5가지 지형 모드 하나를 택하기만 하면 일반 도로에서의 주행뿐 아니라 얼음이나 눈길, 자갈밭 등의 미끄러지기 쉬운 상황과 진흙, 모래, 바위길과 같은 거친 노면 상황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디스커버리4에는 매우 제한적인 -슬립만을 허용하여 바퀴가 모래에 파묻히는 것을 막아주는모래 탈출 컨트롤모드와, 브레이크와 구동 반응 시간을 향상시켜 미끄러운 바위 길을 지날 차량의 롤링 현상을 줄여주는바위모드가 새롭게 개선 되면서 전천후 주행 성능을 한층 향상시킨다.

 

3)       내리막길 주행제어장치(Hill Descent Control)

랜드로버의 탁월한 내리막길 주행제어장치(Hill Descent Control) 시스템에는 경사로 브레이크 제어장치(Gradient Release Control) 추가로 탑재되어 가파른 경사에서도 더욱 안전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이것은 경사가 급한 곳을 내려갈 초기 가속도를 막아주어, 통제력을 증가시키고 극단적인 각도에서 브레이크가 풀어질 발생할 있는 갑작스럽게 흔들리며 쏠리는 현상을 방지해준다.

 

u       2010년형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1)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system)

2010년형 레인지로버는 랜드로버의 선구적 탐색 레이더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system) 최초로 적용한 모델이다. 시스템은 76GHz 탐색레이더를 이용하여 동일 방향으로 이동하는 차량들의 위치를 알아내며, 가속, 감속 제동을 통해 앞차들과의 거리를 유지함으로써 최적의 속도를 유지하도록 고안되었다.

 

2)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Blind Spot Monitoring)

2010년형 레인지로버는 사이드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들로 사각지대에 있는 차량이나 다른 물체들을 탐지하는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만일 물체가 탐지되면, 운전자쪽 도어 미러의 노란색 경고 아이콘이 점등된다.

 

###

안전의 대명사, 볼보자동차는 운전자의 안전을 책임질 첨단안전장치에서부터 미연의 사고를 예방하고 방지하는 능동적인 형태의 안전장치를 개발하여 국내에 소개하고 있다.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ACC: Adaptive Cruise Control)]

적응식 크루즈 컨트롤은 레이더 센서를 사용하여 앞 차량과의 간격을 지속적으로 측정하고, 자동으로 차의 속도를 맞춰 거리가 너무 가까워지지 않도록 유지한다. 운전자는 크루즈 컨트롤을 활성화하여 30~200 km/h에서 원하는 최대 속도를 설정하고 앞 차와의 최소 시간 간격을 선택한다. 크루징이 되고 있는 상태에서 앞차와의 간격은 각각 1초, 2초, 3초 총 3가지 간격으로 조정하여 간격을 설정할 수 있으며 속도가 30 km/h 이하로 떨어지면 설정이 해제 된다.

 

[시티세이프티(City Safety)]


세계최초의 '알아서 서는 차' The New Volvo XC60에 탑재된 시티세이프티는 사고의 위험이 있을 경우 주행속도를 줄이거나 완전히 멈춰 서도록 하는 능동적인 안전장치이다. 전체 추돌사고의 75%가 시속 29km 이하의 속도에서 발생한다는 볼보자동차의 교통사고 현장 조사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개발된 이 장치는 차량 앞 유리 상단에 장착된 레이저센서를 통해 전방 교통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시속 30km/h 이하의 주행상황에서 앞 차와의 추돌 위험 시 차량의 속도를 줄이거나 완전히 멈추어 준다. 이를 통해 업계 최초 메리츠화재를 통해 자차보험료 5.5%를 인하 받아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보행자 추돌방지 시스템]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될 The All-New Volvo S60에 장착되는 보행자 추돌방지 시스템은 차량 전방의 보행자 접근에 대해 사운드와 함께 시각적인 경고를 해주는 시스템이다. 나아가 운전자가 적절한 시간 내 반응하지 못할 경우 풀 브레이킹으로 차량을 자동으로 멈추게 한다. 이 시스템은 유럽미디어협회가 주관하는 '플러스 엑스 어워드(Plus X Award)'에서 혁신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각지대경고시스템(BLIS: Blind Spot Information System)]


BLIS는 차량의 양쪽 사이드 미러 아랫부분에 작은 카메라를 장착해, 주행 시 양쪽 사각지대에 다른 차량의 움직임이 감지될 경우, 양쪽 사이드미러 쪽 실내(A필러 아랫부분)에 장착된 알람 램프가 점멸되면서 다른 차량의 존재를 알려주는 기능이다. 일반적으로 운전자들이 사각지대에 차량이나 오토바이 등이 있는지를 인지하지 못하고 차선을 변경함으로써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첨단 안전장치로, 유럽에서는 여성운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기능이다. BLIS는 시속 10km를 초과하면 작동되고, 오토바이 이상의 어떤 차량에도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반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