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심심하고 몸이 찌뿌둥할 때 심신을 푹 담글만한 못..
Today : 1 | Total : 72,459
skin by freelog.net
국정원장의 '군색한 변명' [취재 뒷 얘기]

김만복 국정원장이 15일 자신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간의 대화록 유출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최근 일부 언론에 국정원장인 저와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과의 면담록이 보도돼 물의를 야기한데 대해 국가 최고정보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함과 동시에 국민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국정원 보안감사 요청 이후 유출자 색출의 칼날이 자신을 향해 다가오자 '자수'와 함께 원장직을 내놓은 것이다. 일단 최고 정보기관의 국가기밀 문건이 해당 정보기관 수장에 의해 유출됐다는 사실 자체도 경악스럽지만, 문제의 행위에 대한 해명 역시 경악스러울정도로 군색하다. 납득할만해야 해명이 될텐데 앞뒤가 안맞는 변명에 불과해서다.  

 

김 원장이 사퇴 기자회견에서 밝힌 유출경위를 보자. 그는 "지난 9일 오후 국정원 관계관을 통해 모 언론사 간부에게 면담록이 포함된 국정원장의 선거 하루 전 방북 배경 및 경과 관련 자료를 비보도를 전제로 전달한 바 있는데 결과적으로 본인 불찰로 언론에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담록은 12월18일 나의 방북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소위 `북풍공작' 의혹이 강하게 제기됨에 따라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세간에 불필요한 의혹이 확대 재생산돼 국론분열을 야기하고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대선과정에서 철저한 중립을 지켜온 조직의 안정을 위해 주변인사들에게 자료를 전달하고 설명했다"면서 언론사 간부에게 전달한 것도 그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주변인사는 김 원장과 평소 친분이 있는 C일보 간부와 국정원 퇴직간부 등 14명으로 알려졌으며, 국정원 자체 조사결과 언론사 간부외에는 문제의 문건을 외부로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은 "김 원장의 비밀 방북에 대해 각 언론이 특종경쟁에 휩쓸려 사실과 무관한 추측보도를 양산하고 '청문회감'이라는 등 의혹이 계속 확산됨에 따라 진정한 사실 관계를 국민들에게 알리고 국익훼손을 막기 위한 적절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대화록을 작성한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참으로 해명이 가관이다.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하는 것이 국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애정에서 비롯돼 문건을 작성하고 유출했단다. 원장과 친분있는 14명한테 방북배경을 설명하고 대화록을 제공하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는가. 그 14명이 국민의 대표자라도 되는가. 아님 일단 14명한테 얘기하면 '발 없이 천리를 가는'말(입소문)을 통해 온 국민이 금방 진실을 알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인가.

 해명이 아니라 어설픈 변명으로 보이는 까닭이다.

 

자신의 행위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게 국익으로 판단했다면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 앞에 설명했어야 옳았다. 더구나 의혹해소차원에서 알릴 필요가 있었다면서 '비보도를 전제로 언론사 간부에게 전달했는데 보도됐다'며 유출책임에 해당 언론사 간부를 끌어들인 것도 우습다. 

 

당연히 대선전 방북에 정치적 의도가 전혀없었음을 알리려고 친분 있는 언론사 간부에게 인수위가 출처인 것처럼 보도되도록 자료를 넘겨 '언론플레이'를 했다가 부메랑을 맞았다는 의혹을 살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아무리 특종욕심이 난다해도 국가기밀 사안인데다 친분관계가 깊은 취재원이 비보도를 전제로 넘겨준 자료를 보도하는 기자는 극히 드문 데서도 이 같은 의혹에 무게를 실어준다. 

 

이런 의혹이 사실이라면, 정보요원으로서 '최고수'여야 할 대한민국 최고 정보기관 수장이 자충수를 두다 마무리도 어설픈 '하수'로밖에 안보일 듯 싶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측은 국정원 쇄신을 벼르고 있다. 수장의 엇나간 처신 때문에 국정원의 앞날이 더욱 안쓰러워 보인다.

 

posted at 2008/01/15 16:15:00 댓글(0) l 트랙백(0) l 스크랩
트랙백 주소 : http://blog.segye.com/tb.php?blogid=tigerke&id=2683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나의 스케쥴
 2020/02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포토로그
최근 북마크
펀치뉴스
다녀간 이웃
블로그 이웃
새로 등록된 트랙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