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워]오바마의 도전이 주는 교훈
관련이슈 : 세계타워
  • 정치 입문 12년밖에 안 된 검은 피부의 한 사나이가 지금 미국 역사를 새롭게 쓸 채비를 하고 있다. 미 민주당 대선후보인 버락 오바마. ‘검은 케네디’로 불리는 그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쟁자인 공화당 존 매케인 후보를 따돌린 채 6일 앞으로 다가온 결전의 날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된다면 그는 불과 1세기 전만 해도 흑인이 노예이던 땅에서 처음 흑인 대통령 시대를 여는 인물이 된다.

    케냐 출신 흑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오바마는 엄밀하게 말해 ‘흑백 인종 간 혼혈인’이다. 다양성과 포용성을 자랑하는 미국 사회지만 백인·흑인·황인종 간 결혼이 허용된 것은 그다지 오래되지 않았다. 오바마가 태어난 1961년까지만 해도 미국 내 16개 주에서 인종 간 결혼을 법으로 금지할 정도였다. 오바마의 급부상은 오랫동안 ‘비주류’로 분류되어온 혼혈인이 미국 주류사회를 접수하기 시작했다는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 인종 편견을 극복하고 꿈을 향해 나아가는 오바마의 도전은 그래서 더욱 마음을 끈다.

    프랑스 대통령 사르코지도 헝가리 귀족 출신 아버지와 유대계 그리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프랑스인들은 하지만 프랑스인의 피가 한 방울도 섞이지 않은 그를 대통령으로 선택했다. ‘혈통’보다 ‘능력’을 중시하는 열린 사고방식 덕분이다.

    미국의 심리생물학자 앨런 지브는 저서 ‘혼혈 파워’에서 “동과 서를 막론하고 지금은 혼혈 폭발의 정점에 와 있다”고 진단한다. 지브의 주장은 체류 외국인 수가 100만명을 넘어선 한국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국제결혼이 증가하면서 한국도 어느덧 본격적인 다인종·다문화시대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우리의 경우 오랫동안 단일민족과 단일국가를 강조하다 보니 외국인을 이방인으로 보는 시각이 여전하고 다문화국가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갈등의 소지도 큰 편이다.

    단일민족국가라지만 이 땅에도 오래전부터 외국인들이 귀화해 살았다. 당나라와 송나라가 멸망할 때, 발해가 몰락할 때, 임진왜란 때, 명·청 교체기 등 격변기마다 수많은 외국인이 귀화했다. 문명교류사 연구자인 정수일 전 단국대 교수는 신라시대에 40여개, 고려시대에 60여개, 조선시대에 30여개의 성씨가 귀화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세종실록에는 왜인과 여진족의 집단귀화를 보여주는 기록이 여러 곳에 나온다. 세종은 모국을 떠나 타국에서 생활하는 귀화 외국인들을 위해 많은 배려를 했다. 집을 지어주고 벼슬을 내리는가 하면 우리나라 여자와 혼인시키기도 했다. 연말에는 이들의 향수를 달래주고자 귀화인 활쏘기대회 등의 행사도 열었다.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따돌림, 추방이 공공연하게 벌어지는 요즘 상황이 부끄럽다.

    우리나라는 세계 13위 무역대국으로 ‘글로벌화’에 목을 매고 있지만 정작 외국인과 외국문화에 대한 수용성은 낙제점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은 ‘2008 세계경쟁력 보고서’에서 한국의 외국문화에 대한 개방 수준을 조사대상 55개국 중 꼴찌로 평가했다. 이민법 항목에서는 54위를 기록했다.

    ‘우리 사회에서 가장 글로벌화한 곳은 농촌’이라는 말이 있다. 시골 어느 곳을 가더라도 외국인 며느리들을 접할 수 있으니 틀린 말이 아니다. 글로벌화에 거부감이 큰 집단은 배운 자, 있는 자들이다. 이들은 공부를 위해 자식을 유학 보내는 데 주저하지 않으면서 외국인 사위·며느리 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여긴다. 자녀를 유학 보내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국제결혼만은 안 된다’며 각서를 받는 경우까지 있다니 쓴웃음이 나온다. 사회지도층의 국제화 수용 수준이 고작 이 정도이니 다문화가정을 위한 사회적 배려가 늘 뒷전으로 밀리는 것은 아닐까.

    점증하는 다문화가정은 우리 사회의 또 다른 미래다. 이들이 소외감을 갖지 않고 자신의 능력을 펼 수 있게 지원해 주는 것이야말로 세계화·글로벌화를 앞당기는 길이다. ‘한국의 오바마’를 꿈꾸는 다문화가정 자녀가 많아야 우리 사회도 한 단계 발전한다. 오바마의 ‘도전’에서 우리가 배워야 하는 교훈이다.

    염호상 특별기획취재팀장
  • 기사입력 2008.10.28 (화) 20:43, 최종수정 2008.10.28 (화) 20:50
트랙백 주소 : http://blog.segye.com/tb.php?blogid=yhs0603&id=103284
Alfamart official partner merc | 2014/04/03 13:31 | DEL | REPLY

앉을 때, 바닥에 닿는 부분을 궁둥이라고 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